99uu官方客户端99uu官方客户端

优优官方导航
优优最新网址

손흥민 “독일전 선수들 의지 컸다..AG 차출 문제없을 것”

[인천공항(영종도)= 뉴스엔 글 김재민 기자/사진 장경호 기자]손흥민은 이제 자카르타를 바라본다."2018 러시아 월드컵" 일정을 마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6월 29일 오후 인천 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.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스웨덴, 멕시코, 독일이 포함된 조별리그 F조에서 1승 2패 조 3위로 16강 진출에 실패했으나 최종전에서 FIFA 랭킹 1위 독일에 2-0으로 승리하는 이변을 연출하기도 했다.손흥민은 에이스다웠다. 멕시코전 경기 종료 직전 환상적인 중거리포로 만회골을 기록했고 독일전 추가시간에도 주세종의 롱패스를 빈 골문으로 밀어넣으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. 이번 대회에만 두 골을 넣으며 박지성, 안정환과 함께 한국 축구 월드컵 최다골 선수가 됐다.손흥민은 인터뷰에서 "우리가 더 잘 할 수 있었는데 아쉽다. 마지막 경기 좋은 모습 보여준 건 선수들의 의지가 컸다"고 이번 대회를 총평했다.손흥민은 조별리그 베스트일레븐으로도 거론됐다. 이에 대해 손흥민은 "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선수들의 도움 덕분이다"며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.이제 손흥민은 자카르타-팔렘방 아시안게임 출전을 기다린다. 군 복무 혜택을 받을 사실상 마지막 기회다. 손흥민은 "가고 싶다고 가는 건 아니다. 감독님의 선택이다"면서도 "대표팀 합류는 구단과 논의해 맞춰진 상태다. 큰 문제 없을 것이다"고 말했다.(사진=손흥민)뉴스엔 김재민 jm@ / 장경호 jang@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@newsen.comcopyrightⓒ 뉴스엔. 무단전재 & 재배포 금지

기사제공 뉴스엔

欢迎阅读本文章: 毛玉霞

优优官方APP

优优官方导航